• 박근혜, 3인 청문보고서 재요청
    김태호 "김명수, 정성근 사퇴에 무게 실려"
        2014년 07월 15일 10:12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은 김명수 교육부장관‧정종섭 안전행정부장관‧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내정자에 대해 15일 국회에 보고서 채택을 재요청할 계획이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오전에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할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임명 강행 여부에 대해선 “별개 문제다. 절차상 보면 그렇다는 말”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는 3명의 장관 내정자 가운데, 김명수-정성근 후보자는 여론에 따라 낙마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3인의 후보

    왼쪽부터 김명수,정성근,정종섭 장관 후보들

    이와 관련해 전날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3위를 차지한 김태호 최고의원은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그 두 분(김명수-정성근 후보자)에 대해서는 사퇴 쪽의 무게가 훨씬 강한 것 같다. 국회 내에서도 그렇고”라며 “팩트에 근거에 대통령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두 후보의 사퇴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24일 국회는 인사 청문 요청안이 제출된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 등 8명의 장관 및 장관급 내정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이달 10일까지 진행했지만, 김명수 후보자 등 3명의 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김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 경과보고서 송부를 국회에 재요청한 뒤 오는 16일 신임 장관 및 장관급 내정자들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