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가구 중 1가구, '맞벌이' 가구
    대도시-가구주 직업 좋을수록 맞벌이 비율 낮아
        2014년 06월 25일 02:03 오후

    Print Friendly

    2013년 10월 기준 유배우 가구(가구주가 혼인 상태인 가구) 1,178만 가구 중에서 절반에 가까운 가구가 맞벌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맞벌이 가구 현황’에 따르면 유배우 가구 중 42.9%가 맞벌이 가구이다. 또한 맞벌이 가구 중 44만7천 가구가 ‘비동거 맞벌이 가구’로 맞벌이 가구의 8.8%를 차지했다. 외벌이 가구는 전체 유배우 가구의 42.2%이다.

    유배우 가구 중 가구주의 성별 및 교육정도에 따른 맞벌이 비율은 차이가 크지는 않지만, 연령계층별로 보면 40대(50.8%)와 50대(49.9%)에서 맞벌이 가구 비율이 평균보다 높다. 15~29세 연령에서는 37.4%, 30대는 40.6%이다.

    유배우 가구 중 가구주가 취업하고 있는 가구는 82.0%를 차지하며, 산업부문별로 보면 가구주의 직업이 어업숙련종사자(83.6%), 서비스종사자(60.4%), 판매종사자(58.8%)일 때 맞벌이 비율이 높고, 관리자(35.9%)일 때 가장 낮다.

    시도별 맞벌이 가구 현황을 살표보면 제주도의 맞벌이 가구 비율이 60.9%로 가장 높고, 이어 전라남도 55.7%, 경상북도 52.8%이다. 농림어업과 도소매숙박음식업점이 많은 지역일 수록 맞벌이 가구 비율이 높다. 가장 낮은 지역은 울산광역시로 36.3%이고, 서울과 부산도 각각 36.7%, 36.9%로 대도시일수록 맞벌이 비율이 낮다.

    가구주의 성별에 따른 맞벌이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보면 가구주가 남성인 경우 맞벌이 비율은 43.3%, 여자인 경우는 39.5%로 성별 비율 차이는 크지 않다.

    다만 남성이 가구주인 가구는 전체 맞벌이 가구의 90.5% 차지했고, 여성인 경우는 9.6%이다.

    교육정도별 맞벌이 가구 비율을 볼 때, 가구주가 고졸일 경우 44.3%, 전문대졸 이상은 42.8%, 중학교졸 이하는 40.6%로, 큰 차이는 없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