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공식 "사과"
잠수부 관련 인터뷰 '오보' 시인
    2014년 04월 18일 02:47 오후

Print Friendly

<MBN>이 18일 논란이 된 민간잠수부 홍씨에 대한 인터뷰에 대해 오보였음을 시인하며 공식 사과했다.

이동원 <MBN> 보도국장은 이날 오후 ‘뉴스특보’에 출연해 “이날 홍가혜 씨와의 인터뷰와 관련해 해경에 취재한 결과 그런 사실이 없었다”며 “70여 명의 민간 구조대원이 작업에 동참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국장은 “방송이 끝나고 방송국의 의도와 관계없이 구조 현장 주변에서 혼선을 빚었다”며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은 절실한 소망이다. 가족 여러분과 정부 당국, 해경, 민간 구조대원들께 혼란을 드린 점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민간잠수부라고 주장한 홍씨는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MBN>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민간잠수부의 수색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해경 측과 민간잠수사협회 등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바 있다. (관련기사 링크)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