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고 친 MBN, '호재' 만난 타 언론사
        2014년 04월 18일 02:01 오후

    Print Friendly

    18일 일부 언론이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가 “잠수부에 시간이나 때우라”고 했다는 민간잠수부의 영상을 보도한 것처럼 인용 보도했지만 해당 보도는 <MBN>이 원출처로 사실과 달랐다.

    <뉴스타파>는 18일 세월호 침몰 현장과 관련해 홈페이지에 영상을 올렸지만,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접속이 원할하지 않는 상황이었다. 때문에 네티즌들은 다른 언론사를 통해 <뉴스타파>가 그렇게 보도했다는 것을 전해들었을 뿐, 실제 <뉴스타파>에 올라온 영상에 해당 내용이 있었는지 확인할 길이 없었다.

    사건의 발단은 <MBN>이 이날 오전 세월호 침몰 현장에 있는 민간잠수부로 홍씨를 인터뷰하면서부터이다. 홍씨는 이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부관계자가 잠수를 못하게 막아섰다”며 “대충 시간이나 떼우고 가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SNS나 다른 곳에서 생존자들 확인됐다고 하는 걸 허위사실이라고 방송에 내보내고 있는데, 실제 통화된 분도 있고 잠수 상태에서 (생존자와) 대화를 시도한 잠수부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들어갔다는 민간 잠수부들도 다 똑같이 확인했다. 생존자와 갑판 벽 하나 사이를 두고 대화를 하고 신호를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 언론이 홍씨의 인터뷰 내용과 <뉴스타파> 보도를 섞으면서 마치 뉴스타파가 “대충 시간이나 떼우라고 했다”는 말을 촬영해 보도한 것처럼 전했다.

    이 때문에 <뉴스타파>의 최기훈 기자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언론사에 항의하고 즉각 조치를 취하라고 했다”며 “그건 MBN 보도이지 저희 보도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타파> 공식 트위터 역시 “보도를 인용하면서 뉴스타파가 보도하지 않은 내용까지 포함시켜 혼란을 주고 있습니다. 뉴스타파는 확인된 정확한 내용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뉴스타파를 직접 시청해서 혼란 없으시길 바랍니다”고 당부했다.

    <MBN>의 무리수, ‘어뷰징’하는 언론사의 합작 촌극

    이번 사태의 원인은 모든 방송사가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일제히 생중계를 하며 단독경쟁이 과열된 것이 1차적인 이유이다.

    <MBN>은 홍씨가 정확한 상황을 전달할 수 있는 자격을 가진 자인지 제대로 된 판단도 없이 충격적인 주장을 여과 없이 방송에 내보냈고, 다른 언론사는 세월호 침몰 사건과 관련해 페이지뷰를 올리기 위해 보도의 진위는 해당 방송에 전가하면서 그저 받아쓰면서 일이 커진 것이다.

    결국 이번 사태는 실종자 가족들에게는 혼란만 가중시키고, 구조당국에는 불신만 초래하는 결과를 빚었다.

    게다가 대부분의 언론은 이러한 사태까지도 ‘어뷰징’에 이용하고 있다. 사태가 꼬인 이유를 정확히 설명하기 보다는 홍씨의 과거 발언이나 이력을 문제 삼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다.

    홍씨의 인터뷰 내용이 <뉴스타파>가 아니라 <MBN>이라고 정확히 알고 있는 언론에서조차 홍씨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보도하면서 사건을 더욱 키우고 있다. 이미 한 차례 홍씨의 발언에 신빙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실시간 검색어에 맞춰 비슷한 내용의 기사가 반복적으로 전송되고 있는 실정이다.

    충격고로케를 만든 개발자 이준행씨는 앞서 16일 사고 당일 ‘일간워스트’를 통해 “큰 사고는 함께 즐기는 스포츠가 아니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TV를 끄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안타까운 심정으로 실종자들의 무사귀한을 바라는 국민들 역시 ‘새로운 정보’보다는 ‘정확한 정보’에 중점을 두고 지켜봐야 할 일이다. 또한 보수와 진보를 떠나 이 사건을 둘러싼 성급한 음모론도 자제해야 할 것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