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정의당 21일 당원대회
    새 지도부 및 새 당명 발표
        2013년 07월 18일 01:37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이 오는 21일 오후 1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2013 진보정의당 혁신당원대회>를 개최하고 새 지도부 및 새 당명을 발표한다.

    이번 혁신당대회는 작년 10월 21일 창당 당시 천명한 2단계 창당을 마무리하는 전당대회 규모의 행사로써, 당원 1000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새 지도부 선출 결과와 당명을 새로 발표하고 당의 새로운 출발을 선언하는 자리이다.

    이날 행사에는 강기갑 전 대표,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를 비롯해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김한길 민주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철수 의원, 김영훈 전 민주노총 위원장, 조국 서울대 교수,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 등 정치권 및 시민사회의 원로와 주요 인사들이 영상을 통해 진보정의당의 제2창당을 축하하는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다.

    현재 새로운 당명으로는 사회민주당, 정의당, 민들레당 등 세 개 후보를 대상으로 투표 중이며, 당대표로 천호선 후보가 단독 입후보했다. 3명을 선출하는 부대표에는 김명미, 이정미, 김명기, 문정은 후보가 경선을 벌이고 있으며 청년 부대표에 문정은 후보가 당선 확실시 되고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