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정희, 원세훈 국정원장과 직원 고소
        2013년 03월 19일 04:16 오후

    Print Friendly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가 19일 국가정보원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원세훈 국가정보원장과 국정원 직원을 고소했다.

    통합진보당은 지난해 대선 시기 여당 대선후보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댓글을 달다 경찰 조사 중인 직원의 행위가 원 국정원장의 업무지시로 기초한 조직적 행위임이 드러났다며 이는 정치개입금지라는 국정원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당시 대선후보였던 이정희 대표에 대해 “국보법 이상의 법이 필요하다”는 등 ‘종북주의자’로 낙인찍기 위한 댓글을 다는 등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 같은 혐의를 함께 담았다고 밝혔다.

    한편 원세훈 국정원장은 민주통합당 진선미 의원에 의해 조직적으로 여론조사를 조작했다는 내용이 폭로된 바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