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서민경제 기여 못해 83.6%"
'경제민주화2030연대',재벌대기업 관련 청년세대 인식조사
    2012년 10월 15일 11:29 오전

Print Friendly

대한민국 2030세대는 재벌대기업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더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경제민주화2030연대’(공동대표 조성주/박무웅/한지혜)가 지난 8월과 9월 두 달 동안 온·오프라인을 통해 2,30대 1000여명에게 받은 설문조사 분석 결과에 따르면 다수의 2030세대는 재벌대기업에 대한 개혁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설문조사에 응한 청년들은 ‘재벌’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에 대해서 ‘총수일가’라는 답변을 한 사람의 비율이 52.7%, 삼성전자와 같은 대기업이 떠오른다는 답변이 33.9%로 재벌대기업을 ‘총수일가’ 위주의 기업집단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재벌들의 경영 세습에 대해서 78.6%가 부정적이라는 답변을 했으며, 재벌대기업이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71.5%가 ‘그렇다’고 답변했지만 재벌대기업이 서민가계경제에 기여하는가라는 질문에는 83.6%가 ‘그렇지 않다’고 답변했다.

설문조사 대상 분류표

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질문에서 61.6%가 재벌대기업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지 못한다고 답변했으며, 재벌이 벌어들인 수익의 사회환원 여부에 대해서도 87%가 ‘그렇지 않다’고 답변했다. 재벌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청년들은 ‘불공정한 원하청관계’(25.3%), 총수일가의 대기업 지배(23.1%) 모든 사업부문의 독점(21.2%) 순으로 꼽았다.

한국사회에 긍정적 기여를 한 기업의 1위로 삼성(24.8%)를 꼽았지만 가장 부정적인 기여를 한 대기업의 1위도 삼성(65%)을 꼽았다. 기업들의 부정적 기여 사유로는 경제적 부의 독점(26.7%) 기업운영 시 불법 편법(23.2%) 노조탄압(16%)를 들었다.

한국 정부의 기업 정책에 대해서 대기업 중심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93.9%였으며 이를 부정적으로 본 비율도 89.1%에 달했다. 재벌개혁을 가장 잘 할 정치인으로는 안철수(34%) 심상정(19.3%) 문재인(18.7%)였으며 박근혜 후보는 3.5%만이 재벌 개혁을 잘 할 것으로 꼽았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경제민주화 과제와 관련해서는 소득 불평등 해소가 28.8%로 가장 많았으며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동반성장이 22.6% 재벌대기업 개혁이 16.3% 질 좋은 일자리 창출 11.7% 복지제도 구축이 11.5%의 순이었다.

인식조사 결과에 대해 경제민주화2030연대 조성주 공동대표는 “한국의 2030세대들이 최근 재벌대기업의 무분별한 사업확장과 경영세습, 총수일가 지배구조 등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미래세대인 2030세대가 재벌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에 대한 개혁의지가 매우 강한 것을 주목하고 그간 승자독식의 한국경제구조의 최대 피해자인 2030세대의 문제의식을 정치권과 재계, 시민사회 모두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