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세! 고맙다 희망버스"
    By
        2011년 11월 11일 04:54 오후

    Print Friendly
       
     

    김진숙이 살아 내려왔다. 지구별에 안전하게 귀환해 그를 실어왔던 철인 85호의 조종석에서 지상으로 마지막 계단을 그렇게 걸어 내려왔다. 훌쩍 뛰어 단단한 지표면에 발을 디디며 그는 "만세"를 불렀다. 그것은 승리자의 외침이었다. 노동이 더 이상 천대받지 않는 새로운 세상의 입구에서 벅차게 외쳐보는 함성이었다.

    김진숙의 그 아득하고도 고독한 항로에서 궤도를 이탈하지 않도록 끊임없이 주파수를 맞춘 희망버스, 고마워… 그가 살아서 우리 곁으로 왔어…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