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결국 사퇴
        2010년 08월 29일 10:08 오전

    Print Friendly

    국회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거짓말’ 총리 후보라는 꼬리표를 달면서까지 국민 여론과 여야 정치권, 보수 언론으로부터도 비난을 받아온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일요일인 29일 광화문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더 이상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하겠다며 앞으로 이 명박 정권의 성공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도 김 후보자의 기사회견을 끝난 직후 자진 사퇴했다. 이 대통령은 세 사람의 사퇴 의사를 전달받고 이를 수용했으며, 곧바로 후임 후보자 인선 작업에 착수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