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에 몰려드는 진보인사들
    2010년 07월 23일 06:02 오후

Print Friendly

은평을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금민 사회당 후보를 지지하는 진보진영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 지지를 선언한 진보신당의 노회찬 대표, 조승수 의원이 일요일 은평을을 찾는데 이어 진보진영의 교수, 노동계인사들이 줄지어 은평을을 찾았고 또 찾는다.

이미 금민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에는 김세균 전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 이갑용 민주노총 전 위원장, 이재웅 민주노총 서울본부장, 정광진 전국노동자회 운영위원장, 임석영 행동하는 의사회 대표 등 진보각계인사가 이름을 올렸고 후원회장도 이성백 서울시립대 철학과 교수가 맡고 있다.

이들 중 먼저 우희종 교수가 19일 지원유세에 나섰고 김수행 전 교수는 20일 은평을 찾았다. 이어 21일에는 『서른, 잔치는 끝났다』의 최영미 시인이 유세에 합류했다. 이날은 또한 우석훈 연세대 교수도 유세에 참여해 기타를 치며 노래유세를 펼치기도 했다.

23일에는 이갑용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24일에는 김상봉 전남대 교수가 유세에 합류한다. 그리고 25일에는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와 조승수 진보신당 국회의원이 금 후보의 유세에 나설 예정이다.

임세환 금민 후보 측 대변인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반MB연대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것이 사실이었고 이것은 이번 재보궐선거도 마찬가지”라며 “진보정치의 큰 형격인 민주노동당이 반MB전선에 서면서 진보진영을 함께 마녀사냥하는 가운데 진보진영에 위기감이 느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지방선거에서 진보의 깃발을 지키려던 사람이 노회찬 후보였다면 그로부터 두 달이 안되는 시점에서 이뤄지는 이번 선거에서는 금민 후보가 그 깃발을 든 것”이라며 “이대로 가면 진보가치 무너진다는 위기감이 진보진영의 많은 인사들을 은평으로 불러모으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