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접대 폭로 건설업자 자살 시도
    2010년 04월 23일 03:16 오후

Print Friendly

검사 접대 의혹을 제기한 건설업자 정모(52)씨가 자살을 시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정씨는 23일 오후 검찰의 구속집행정지 처분 취소 신청에 대한 법원 심문을 앞두고 변호사 사무실에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정체 모를 약을 먹은 것으로 추정돼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