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세 76%가 4800만원 이상 소득자 혜택
    2009년 11월 09일 05:39 오후

Print Friendly

정부가 재정여건 악화로 인한 세수를 보전하기 위해 증세 중심의 2009년 세제개편안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세제개편안의 혜택은 고소득층에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부자감세’로 비판받았던 지난해 세제개편안을 통해 “서민중산층에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 같은 주장이 ‘눈속임’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정부의 주장은 지난해와 올해 ‘고소득층’으로 삼은 기준이 다르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감세안에서 서민중산층과 고소득층 기준을 과세표준 8800만원(연봉 1억2천만원 수준)을 적용한 반면, 2009년 증세안에서는 상용근로자 평균소득의 150% 수준인 4800만원을 적용했다.

세금감면효과 76.4%가 4800만원 이상 소득자에게

그러나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실이 9일 국회 예산정책처에 의뢰해 받은 ‘지난해 감세 및 올 증세효과 자료’를 동일 기준으로 재분석한 결과, 개인소득 4800만원 이상인 사람들이 차지하는 감세효과는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감면효과까지 감안해 76.4%나 된다고 밝혔다.

   
  ▲ 사진=조승수 의원실

앞서 국회 예산정책처는 과세표준 8,800만원 기준을 고려해 적용한 상위 2%에 소득세 감면액의 9.8%가 돌아가고, 4,800만원 이상인 고소득자는 감면액의 57.3%가 돌아간다고 분석했는데 여기에 양도소득세와 종부세의 부유층 감면효과까지 추가해 나온 수치다.

조 의원실은 “08년과 09년 세제개편안에 연봉 4,800만원의 동일한 중산층 기준을 적용할 경우, 상위 2%에 감세효과의 50.1%, 평균소득 150%를 초과하는 계층에 감세효과의 76.4%가 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액으로는 상위 2%에 15.5조원, 평균소득 150%를 상회하는 고소득층에게 23.6조원의 세금감면효과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결과는 1가구당 세금감면 효과가 저소득층(1분위)에 비해 고소득층(10분위)이 250배나 더 많은 사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상위 20%의 세금감면효과는 하위 20%보다 47배 많다는 사실과도 궤를 같이 한다”고 밝혔다.

"이명박 세제개편안은 눈속임"

또한 가구당 세금감면 효과에 있어서도 상위 10% 계층의 경우 매년 가구당 평균 100만원의 세금감면효과가 발생하는 데 비해, 하위 10%의 경우, 가구당 세금감면효과가 4천원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승수 의원은 “정부가 2008년 감세안과 2009년 증세안의 고소득층 기준을 달리 적용해 마치 서민에게는 감세를 많이 해주고 부자에겐 세금을 많이 거둬들이는 것으로 그 효과를 과장하고 있다”며 “이러한 눈속임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부의 세제개편안은 세금감면액의 상당 부분이 부유층에 돌아가는 부자감세라는 점이 재확인됐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