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시녀들의 망나니 칼춤
    2009년 02월 09일 05:47 오후

Print Friendly

   
  

오늘 검찰은 용산 참사의 희생자인 철거민들에게 오히려 죄를 뒤집어 씌우고 과잉진압의 가해자에게는 면죄부를 주었습니다. 판사는 삼성 X-파일 떡검 명단을 공개한 노회찬 전의원의 죄를 물어 징역 6월-자격정지 1년이라는 정치적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임수빈 검사가 떠나버린 검찰, 박재영 판사가 떠나버린 재판부에 남은 건 정치시녀가 휘두르는 칼과 유전무죄의 방망이 뿐입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