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세 “백의종군…지역정치 힘쓸 것”
    2008년 06월 25일 01:44 오후

Print Friendly
   
▲천영세 대표(사진=정상근 기자)
 

천영세 민주노동당 대표가 오는 7월 13일부터 실시되는 3기 지도부 최고위원회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천 대표는 25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주노동당의 혁신과 도약을 위해 백의종군으로 헌신하고 복무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 대표는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당직에는 불출마 하지만 할 수 있는 많은 일이 있을 것”이라며 “특히 제 고향, 지역으로 내려가 민주노동당의 부족한 부분인 지역정치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일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지난 22일 민주노동당과 진보진영에게 가장 큰 아픔을 주었던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창당 이래 최대의 위기에 마침표를 찍는 역사적인 당대회를 개최했다”며 “이제 민주노동당은 혁신과 재창당으로 진보정당의 도약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분열과 분당으로 최고의 위기를 겪었지만 혁신과 총선이라는 두 수레바퀴로 출발한 비상대책위원회는 5명의 국회의원, 그 중 2명의 재선의원의 당선, 1인 1표제 등 민주노동당의 혁신을 이뤄내는, 작지만 소중한 승리를 이루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 출범하는 지도부는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바람에 훌륭하게 답해야 한다”며 “안으로는 혁신과 단결을 이루고 밖으로는 대안과 희망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새로운 민주노동당의 도약을 지휘하는 강력한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할 지도부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당직 불출마에 대해 “당 대표와 관련해 이러저러하게 언론에서 거론되고 (거취에 대해) 관심이 있었던 것 같지만 이미 오래전 작심했다”며 “원래 총선 때 고향 지역구에 출마해 당에 마지막 헌신을 하고자 했지만 비상상황이라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천 대표는 진보신당과의 관계에 대해 “새로운 지도부 선출 일정이 시작된 마당에 임기가 조금 남았지만 현 지도부에서 구체적인 연합 행보를 가져가기에는 쇠고기 정국도 만만치 않고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며 “분당분열의 여진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고 지금 당장 진보신당과의 통합은 어렵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