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mB의 비명과 화풀이
        2008년 03월 25일 03:56 오후

    Print Friendly

       
     
     

    2mB. 오늘 국무회의에서 "어려운 일이 너무 많다"고 자기 용량의 한계를 실토했습니다. 내심 ‘형님공천’에 대한 당내의 빗발치는 반대여론을 뭉개자니 총선에서 과반 확보가 어렵다는 현실적인 딜레마 때문일 터입니다. 그러나 2mB 불도저식으로 뭉개고 가겠다는 입장인 것 같습니다.

    상왕 이상득을 껴안고 같이 죽자던 이재오도 주춤거리고 공천반납도 불사하겠다며 이상득 불출마를 주장했던 수도권 공천자들도 2mB의 버티기에 슬금슬금 흩어지고 있습니다. 밀실공천, 계파공천을 바로잡고, 청와대의 잘못된 인사 책임자 문책 등 개혁적 제스처들은 하루천하로 끝나는 것 같습니다.

    국민들 향한 정치 보다는 당권을 둘러싼 이해득실이 더 중요했던 것이죠. 이상득은 노욕을 부렸고, 이재오도 재빨리 불출마 입장을 거둬들였습니다.

    2mB는 ‘정치논리에서 벗어나겠다’며 당내 분란이 자신을 향하는 걸 무시하고 선심성 총선용 선물 보따리를 풀면서도 화풀이는 엉뚱한 ‘불법 파업 엄단’쪽으로 해댑니다. 노동자가 동네북인가 봅니다. 4.9 총선에서 민심의 혹독한 맛을 봐야 그나마 좀 더 유순해 지지 않을까요? <글. 그림 이창우>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