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자 힘으로 '나쁜 기업' 몰아내자
        2007년 07월 16일 02:2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을 중심으로 시작됐던 이랜드 불매운동이 시민사회단체까지 확산돼 그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녹색연합 등 57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6일 10시 서울 홈에버 월드컵몰 앞에서 ‘나쁜 기업 이랜드 불매 시민행동’ 발족실을 갖고 불매운동에 나설 것을 공식 선언했다.

       
      ▲ 사진=레디앙 김은성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7월 1일자로 비정규법이 시행된 후 차별 해소 부담을 회피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직접 고용하고 있던 계약직 노동자들을 해고하고, 업무를 용역화 하는 기업들의 편법 행위가 잇따르고 있다"며 "그중에도 이랜드 ‘비정규직 대량 계약해지’ 문제는 대표적인 악용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랜드 기업은 부당해고와 편법 용역전환, 파업 중인 노동자들에 대한 고소고발 및 손해배상 등 후안무치한 행동을 전혀 거두지 않고 있으며, 정부 또한 무기력하게 이 사태를 방관할 뿐"이라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멋대로 해고하고, 기본적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외면하는 이랜드를 ‘나쁜 기업’으로 규정하고, 소비자 불매운동을 시작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고된 노동자 전원 원직복직 ▲비정규법 회피 수단 외주 용역화 즉시 중단 ▲고소고발 및 손해배상청구 철회 ▲협상 즉시 재개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매주 집중 행동의 날을 정해 전국의 이랜드 계열 매장에서 불매운동 캠페인을 전개할 것"이라며 "차제에 우리는 노동자의 고용을 책임지지 않는 ‘나쁜 기업’은 소비자의 불신과 외면 속에 퇴출된다는 ‘시장원리’를 분명히 확인시킬 것"이라며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민영 참여연대 사무처장, 박영미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오관영 함께하는 시민행동 사무처장, 최상림 한국여성노동자회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