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에 바리케이드…군사작전같은 집회 참여"
        2006년 11월 29일 09:48 오전

    Print Friendly

    한미FTA와 노동법개악에 반대하는 서울 시청 앞 집회가 불허됐다. 서울 상경투쟁을 봉쇄하라는 경찰 지침이 내려갔다. 불법 집회를 이유로 군사독재정권 이후 사상 최대인 42명에 대해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 바로 이 때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비정규직확산법안 국회 처리에 들어갔다.

    29일 오전 8시 30분 충남 아산시 온천동에 있는 민주노총 충남본부 사무실. 노조 대표자들은 전날 밤늦게까지 서울에 무사히 올라가기 위한 회의를 해야했다. 한미FTA와 노동법개악에 반대하는 모든 집회가 불허되고, 서울로 상경하는 모든 차량을 원천 봉쇄한다는 정부방침이 발표됐기 때문이었다.

    권력이 전국에 ‘바리케이드’를 친 셈이다. 민중의 손과 발을 묶어놓고, 입을 틀어막았다. 노무현 정권은 이제 민중의 힘으로 쟁취한 ‘절차적’ 민주주의마저 치안의 이름으로 후퇴시키고 있다.

    금속노조 충남지부는 이날 20여개 사업장 3천여명이 오후 1시부터 4시간 파업을 벌이고 1천명이 관광버스 25대를 이용해 서울집회에 참가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버스 한 대당 전경차 한 대씩을 배치해 아예 공장에서부터 집회 참석을 막는다는 소문이 들렸다.

    이날 긴급회의에서 노조 대표자들은 서울에 무사히 도착하기 위한 갖가지 방안을 짜내야 했다. 민주노총 충남본부 한 간부는 "기차와 버스, 승용차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서울 집회에 참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말처럼 ‘민주화된 시대’에 헌법이 보장한 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군사작전’을 해야 하는 ‘코미디’가 벌어지고 있었다.

       
     ▲ 지난 22일 열린 1차 총궐기 대회 (사진=민주노동당)
     

    한 달간 5번 파업 월급 임금 50만원 줄었지만

    충남 아산에서 자동차부품을 만드는 유성기업도 이날 주야 4시간 파업을 벌이고 버스 2대를 이용해 서울집회에 참가한다. 30일에도 4시간 파업이다. 11월 한달 동안 5일간 파업으로 잔업을 포함해 월급이 조합원 1인당 50만원가량 줄어들 예정이다.

    금속노조 유성기업지회 김성철 사무장은 "파업이 계속되면서 조합원들이 힘들어하지만 한미FTA와 로드맵을 막아내야 한다는 걸 알기 때문에 따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유성기업도 경찰이 버스를 막을 경우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서울집회에 참가할 계획이다.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도 버스 20대를 이용해 조합원 800여명이 서울로 올라간다. 이곳도 아예 공단 입구에서 진입을 봉쇄한다는 소문이다. 공장이 영동, 대전, 청원, 청주 등 분산되어 있어서 사업장별로 ‘서울진입작전’을 세워 상경투쟁을 벌일 예정이다.

    대전충북지부 심재일 교선부장은 "금속노동자들은 고속도로와 국도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서울집회에 참가할 예정이고 다른 연맹 노동자들은 기차로 상경할 계획"이라며 "정당한 집회 참석하기 위해 군사작전하듯이 해야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국도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집회에 참가할 것"

    민주노총은 현대자동차노조, 금속노조 등 금속노동자들 10만명을 포함해 이날 13만명이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 10개 도시에서 "노동기본권쟁취 사회양극화해소 한미FTA저지 제2차 범국민총궐기대회"를 벌인다.

    금속산업연맹 박유호 조직실장은 "정보과 형사들이 사업장별로 전화를 해서 상경투쟁을 막겠다고 협박하고 있다는 얘기가 계속 들려오고 있다"며 "경찰은 아무 근거도 없는 불법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의 한 핵심 관계자는 "집회 장소를 옮겨서라도 반드시 총궐기대회를 성사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