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동당, “PSI 참여 검토 즉각 철회하라”
        2006년 10월 11일 06:50 오후

    Print Friendly

    정부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사안별 참여를 시사한 것에 대해 민주노동당은 어떠한 수위든 정부의 PSI 참여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현재 검토 중인 PSI 참여에 대해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정호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PSI 참여는 북한 공해상을 완전 봉쇄하겠다는 것으로 최악의 경우 무력 충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조치”이고 “무력 충돌을 유발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매우 위험스런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더군다나 정부는 북의 핵실험 강행에 대해 군사적 제재. 행동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그런데 무력 충돌 가능성을 담고 있는 PSI 참여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정부 입장에 배치되는 것이자 일관성 없는 오락가락식 정부의 대북 정책을 또다시 반복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 부대변인은 “정부가 일방적인 미국의 요구에 끌려 다니며 극단적 대결과 봉쇄조치로 사태 해결이 아닌 악화로 치닫고자 한다면 이는 비핵화, 전쟁반대 그리고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뜻을 저버리는 처사”라고 지적하고 “아울러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밝힌 ‘조율된 조치’는 국내외 정치권과 당국자들의 충분한 의견 수렴을 통해 독단적인 결정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부대변인은 이어 “민주노동당을 비롯해 심지어 여당까지도 정부의 PSI 참여에 대해 분명한 반대를 밝히고 있는 만큼 결코 조율된 조치로 인정할 수도 인정받을 수도 없다”며 “사태를 극단과 대결로 몰고 가려는 미국의 요구에 끌려 다닐 것이 아니라 비핵화 원칙, 평화와 대화를 통한 해결원칙을 기조로 다각적인 외교적 노력에 경주하는 것이 정부의 임무이자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