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용득 위원장 단식 카드에 노동부 '움찔'
    By tathata
        2006년 09월 11일 01:35 오후

    Print Friendly

    노동부가 한국노총이 제기한 ‘조건없는 3년 유예’를 적극 수용할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져 11일 복수노조 허용과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에 대한 노정 교섭이 타결 국면으로 갈 가능성이 다소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 한국노총은 11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위원장 단식농성을 연기하고, 24시간 동안 ‘막판 교섭’에 집중한다고 발표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전 11시 이용득 한국노총 위원장의 단식농성 돌입을 공식선언하고, 대정부 투쟁에 돌입하기로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기자회견장에서는 “24시간동안 시간을 더 갖고 ‘막판 협상’에 한번 더 집중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처럼 이위원장의 단식 농성이 하루 연기된 것은 노동부가 한국노총의 입장을 "적극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해왔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 핵심 관계자에 의하면 “기자회견을 시작하기 전에 노동부에서 한국노총의 제안을 다시 한번 재고해겠다는 연락이 왔다”며 “이날 오후 비공식 접촉을 가진 후 논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상수 장관은 지난 10일까지만 하더라도 “조건없는 3년 유예안은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강경한 입장을 천명해 왔다. 하지만 한국노총이 ‘위원장 단식’이라는 ‘카드’를 꺼내자 노동계의 한 축인 한국노총의 지지마저도 받지 못할 경우,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으로 판단하고 한 발 물러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민주노총을 제외한 노사정 대표들은 이날 오후 여의도 노사정위원회에서 비공식 노사정대표자회의를 열고 최종 협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