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 국민전선 르펜 '나치 전쟁범죄 부인' 혐의 기소
        2006년 07월 13일 02:05 오후

    Print Friendly

    프랑스의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장-마리 르펜 당수가 2차대전 기간 프랑스를 점령한 독일 나치의 전쟁범죄를 부인한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르펜은 지난해 한 극우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적어도 프랑스에서는 55만 평방킬로미터나 되는 나라에서 어쩔 수 없었던 몇 가지 실책이 있었다하더라도 독일의 점령이 특별히 비인간적이지 않았다”고 말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이따금씩 일본의 식민지배를 정당화하는 한국 우익진영과 비슷한 맥락의 발언이다.

    르펜의 발언이 기사화된 이후 당국이 수사를 요청했고 2차대전 당시 추방된 유태인 자녀들도 소송을 제기했다. 프랑스에 거주하고 있던 유태인 7만6천여 명이 2차대전 동안 국외로 추방됐고, 그 중 상당수는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끌려가 목숨을 잃었다. 전쟁 이후 2천5백명만이 프랑스로 돌아왔을 정도다.

    내년 대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르펜은 이미 인종주의, 반유태주의로 6번이나 유죄판결을 받은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