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선 빅3 산재 사망자,
    78%의 대다수가 하청노동자
        2016년 09월 08일 07:21 오후

    Print Friendly

    조선사 빅3의 산업재해 사망자 중 78%가 하청노동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고용노동부에 받아 8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3개 대형 조선사에서 총 37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했다. 이 가운데 원청 노동자 8명(22%), 하청 노동자는 29명이 사망(78%)했다. 전체 사망자 숫자도 해마다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업종의 원청→하청→물량팀으로 이어지는 다단계 하도급 구조가 노동자의 고용불안, 열악한 노동조건 등은 물론 위험의 외주화까지 심화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현대중공업에선 올해만 9명이 사망했다. 그 중 무려 6명이 하청 노동자다. 고용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산재 사망자 총 23명(62%)중, 하청노동자는 17명(74%)에 달했다.

    이정미 의원은 “현대중공업의 하청노동자 사망사고는 타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문제로써 이번 국정감사에서 반드시 현대중공업 대표가 증인으로 나와야 한다”며 “이번 국정감사는 생명존중, 안전을 우선하는 현장의 변화, 위험의 외주화를 개선하는 국정감사를 추진할 것”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