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협력 중단"
청와대 발표 우간다 정부 '부인'
    2016년 05월 30일 10:42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순방 중 29일(현지시간) 이뤄진 우간다 무세베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관련 “우간다 무세베니 대통령이 정상회담 자리에서 ‘북한과의 안보, 군사, 경찰 분야에서의 협력을 중단하는 등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이 발표했었다.

북한의 전통적 우방으로 군사적 협력도 활발한 우간다의 대 한반도 정책이 변화하는 것을 의미하며 큰 의미가 있다는 게 청와대 입장이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한·우간다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과 더불어 양자 관계와 정세 차원에서 다층적 의미를 가진 전략적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우간다 정부는 이를 공식 부인했다. AFP와 프랑스 공영라디오 등은 우간다 정부 샤반 반타리자 부대변인은 같은 날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과의 군사 분야 등의 협력을 중단한다고 표명했다는 한국 청와대 발표를 부정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도 우간다 부대변인이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프로파간다(선전전)다”라고 비판하며, 설령 북한과의 협력 중단을 결정했다 하더라도 “(결정은) 공표되지 않는다. 따라서 진실이 아니며,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전통적으로 아프리카 각국과의 우호관계를 중시해 오고 있으며,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1990년대까지 3차례 방북해 생전의 김일성 주석과도 회담한 바 있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약 30년간 우간다를 통치하고 있다.

필자소개
정종권
레디앙 편집국장, 전 진보신당 부대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