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진박, 힘자랑 말라"
    2016년 02월 17일 09:09 오후

Print Friendly

비박계 좌장인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이 ‘진박 마케팅’에 나선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을 겨냥해 “힘 자랑 하듯 돌아다녀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17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이 좀 정돈돼야 한다고 본다”며 “정치권에서 후보 사무실에 축사하러 가는 경우는 흔히 있는 일이니 가는 것이 당연하지만 지금은 당내갈등을 부추길 수 있는 요인이 있다면 해선 안 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저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지만 전들 왜 오라는 데 없고 가고 싶은 데가 없겠는가. 제가 가면 ‘비박계의 결집이니’, ‘친이계 결집’이라고 하면 그 지역의 사람들은 뭐라고 하겠나”라고 반문하며 “당내 정파가 있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지금은 자기가 어디에 가서 축사를 하는 것이 계파의 갈등으로 비칠 수 있는 사람들은 안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일부 의원들이 무슨 세 과시하듯이, 힘 자랑 하듯이 돌아다니면 본선에 가서 경선에서 떨어진 사람이 자기 잘못보다 모든 원인을 외부로 돌린다”며 “그럼 당이, 선거가 제대로 되겠는가”라고 했다.

그는 “계파 갈등이나 분열로 비춰질 수 있는 사람은 하고 싶어도 후보 개소식 참석은 자제하고 동영상을 보내달라”면서 “당이 단합된 힘으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오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진박 마케팅’을 자처하고 나선 최경환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전 장관은 지난해 말 기재부 장관직에서 내려와 당에 복귀한 후 대구 지역의 출마한 정부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진실한 친박’으로 소개하며 지지를 호소했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