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총선방침,
    '공투본' 구성해 정권 심판
    총궐기 등 대중투쟁, 후보전술 병행
        2016년 01월 20일 05:1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19일 중앙집행위(중집)를 통해 2016년 총선 대응 투쟁방침을 확정했다. 총선 목표로 “2015년 총파업투쟁의 성과를 계승하여 노동개악 세력 심판을 전면에 걸고 총선 투쟁을 전개”하여 “반노동, 반민생, 반민주 정권 심판, 노동개악 후보 낙선을 위한 폭넓은 조직화와 연대를 구축”하겠다고 설정했다.

    이를 위해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권에 맞서 제 정당, 정치조직, 사회운동조직과 함께 ‘총선투쟁본부’를 구성하고 우리 후보를 중심으로 지역과 현장의 대중투쟁을 조직하고 정치실천단을 모집하여 실천대오를 갖추겠다고 결정했다. 또 2월 27일의 4차 민중총궐기에 이어 총선국면에서 5차 총궐기도 추진할 계획이다.

    민주노총 총선방침

    1월 8일 수도권 총파업 결의대회 모습(사진=노동과세계)

    핵심인 총선공투본과 관련해서는 민주노총 요구와 민중총궐기 11대 요구에 동의하고 박근혜 정권에 맞서는 공동투쟁에 동의하는 정당, 정치조직, 사회운동조직과 함께 “가칭) 노동자.농민.빈민 살리기, 박근혜 정권 심판 2016 총선공동투쟁본부”를 구성할 계획이다.

    공투본은 대중투쟁과 후보 전술을 병행한다. 후보와 관련해서는 민주노총 후보를 발굴 추천하고 총선공투본의 민중단일후보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가맹 산하조직에서 의료민영화 반대 보건의료 후보, 사회공공성 강화 공공운수 후보 등 고유의 의제를 부각시키는 후보를 1인 이상씩 조직하기로도 했다.

    다만 진보진영에서 복수의 후보들이 지역구에 출마할 경우에는 지역공투본에서 해법과 중재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애초의 초안에서는 ‘복수의 후보 경우 공투본이 주관하는 경선을 통한 단일화’ 등의 문구가 있었지만 19일 논의 과정에서 삭제됐다.

    투표방침과 관련해서는 지역구 후보에서는 노동개악을 찬성하는 낙선대상 후보 선정, 민주노총 후보와 지지 후보 등을 선정하여 조직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비례후보와 관련해서는 민주노총 요구 및 민중총궐기 11대 요구를 수용하고 총선공동투쟁본부에 참여하는 진보정당에 대하여 지지, 지원 방침을 기본으로 세부 방침 마련키로 했다. 이후 대상이 되는 정당을 공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