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복 선생 영전에
    2016년 01월 18일 09:23 오전

Print Friendly

신영복 선생님,
봄은 산 너머 남쪽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발밑의 언땅을 뚫고
솟아오르는 것이라 가르치셨죠?
초인을 앉아서 기다리지 않겠습니다.
우리 스스로가 봄의 작은 풀싹이 되어
새날을 열어 가겠습니다.

신영복

 

 

필자소개
이창우
레디앙 기획위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