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의 북한 지령 운운에
새누리당 정두언 "천박한 논쟁"
    2015년 10월 30일 06:34 오후

Print Friendly

‘북한이 국정교과서 반대 총궐기 투쟁을 지시한 지령문을 국내 친북 단체와 개인에게 발송했다’는 <국민일보>의 보도와 함께 새누리당 내부에선 검찰 수사까지 촉구하고 나선 것에 대해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은 “유치하고 천박한 논쟁”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정두언 의원은 30일 오전 YTN 라디오에서 “국정화가 본질을 흐리고 있다. 이걸 어떻게 바로잡을 것인가, 이렇게 가야 하는데 국정화 한다니까 지금 별에 별 이야기들이 다 나오고 있다”며 “북한에서 지령을 내렸다는 둥, 이런 유치하고 천박한 논쟁까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 몇 년도인가. 아직도 그런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 정말 창피하다”면서 “민생은 간데없고 지금에 와서 몇 십 년 전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불필요한 논쟁”이라고 했다.

반면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 황진하 사무총장은 “현행 역사교과서가 이념 편향적이고 친북적인 기술로 인해 문제가 많다는 사실은 북한이 국정교과서와 관련해 총궐기 투쟁을 지시한 지령문 의혹으로 더욱 확인됐다”며 “북한의 의도에 맞춰 대한민국을 폄하하고 혼란에 빠뜨리려는 세력이 우리 사회에 있다면 그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교과서 발행체제에 관한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하자는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긴급 기자회견 직후 브리핑을 내고 ‘정치적 노림수’라며 단번에 거절했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국정화보다도 교과서의 본질, 내용에 대해서 논쟁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본다”며 “문재인 대표가 제기한 그런 방식이든 어떤 방식이든 교과서 내용에 대한 본질 논쟁은 바람직하다.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