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국정화 여론,
부산·울산·경남에서도 '반대' 우세
[갤럽] 초중고 학부모, 국정화 반대가 찬성보다 2배 높아
    2015년 10월 30일 12:57 오후

Print Friendly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우호적이었던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처음으로 국정화 반대 여론이 찬성을 앞질렀다. 이 지역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강한 핵심 지지층이 모인 지역이라 향후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 1,004명에게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해 물은 결과 36%는 ‘찬성’, 49%가 ‘반대’했으며 16%는 입장을 유보했다. 전 주 대비 반대 응답만 2%p 증가한 수치다.

다만 보수성향의 지역에서도 점차 국정화 반대가 높아지고 있고 부산/울산/경남과 같은 여당 강세 지역에선 이미 국정화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은 주목할 만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 국정화 찬성 응답은 37%, 반대는 45%로 집계됐다. 전 주 조사에서 이 지역은 찬성 45%, 반대 36%였으나 이번 조사에서 찬반 응답이 완전히 뒤집힌 셈이다.

대전/세종/충청 지역 또한 전주 대비 찬성은 2%p 줄어 33%, 반대는 9%p 상승해 55%로 조사됐다. 정부여당의 핵심 지지 지역인 대구/경북은 찬성이 높아진 만큼 반대한다는 답변도 상승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찬성은 고연령일수록(20대 17%; 60세 이상 56%), 새누리당 지지층(65%)에서 많았고, 반대는 저연령일수록(20대 72%; 60세 이상 19%),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85%)에서 우세했다. 무당층은 찬성 22%, 반대 53%였다.

현재 초중고 학부모(206명) 중에서도 찬성 30%, 반대 60%로, 반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능력에 대해선 44%는 긍정 평가했고 44%는 부정 평가했으며 13%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6%, 모름/응답거절 7%). 정당지지도에선 새누리당 39%, 새정치민주연합 22%, 정의당 4%, 없음/의견유보 34%다.

이번 조사는 2015년 10월 20~22일(3일간)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고 표본오차는 ±3.1%p에 95% 신뢰수준.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