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혁신회의'
서울모임도 출범해
노동개악 저지, 정치개혁 공동실천
    2015년 09월 17일 01:36 오후

Print Friendly

국민모임, 노동정치연대, 정의당, 진보결집+ 4자가 모여 만든 진보혁신회의가 서울모임을 출범했다.

진보혁신회의 서울모임은 17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여당이 강행하는 노동시장 구조개편 저지와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활동 등 공동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진보혁신회의 서울모임은 기자회견을 통해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인 한국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정치개혁 논의를 바로잡고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막아내기 위한 공동 실천을 해나갈 것”이며 “고통 받고 있는 다수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한국 정치를 바꿔낼 강력한 진보정당으로 커나가기 위한 준비를 하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어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도 정부여당의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비판하고 선거제도 개편 관련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했다.

서울모임

새누리당 앞에서의 진보혁신회의 서울모임 회견(사진=유하라)

정의당 서울시당 김종민 위원장은 선거제도 개편에 대한 새누리당의 주장에 대해 “기득권을 이어가겠다는 독점적 자기정치구조를 깨지 않고 거꾸로 그간 정치개혁과 고민을 선도해왔던 진보정당을 국회에서 몰아내겠다는 획책”이라고 질타했다.

진보결집+ 김종철 서울 대표는 “2012년 총선에서 부산지역에 새누리당 후보들이 얻은 득표는 48% 정도다. 그런데 부산지역 새누리당 국회의원 수는 18석 중 16석으로 점유율이 89%이다. 새누리당은 48% 득표로 90%에 가까운 의석을 차지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아닌 다른 정당을 지지하는 50%에 가까운 시민들의 표가 사표가 되고 있다. 국민들은 정치에 참여하더라도 그 표가 국회 의석에 반영되지 않아 정치혐오가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비례대표가 안착돼 있는 국가의 특징은 투표율이 높다”며 “완전비례대표제를 하는 스웨덴은 투표율 85%다. 세계적으로 복지국가 이름 날리는 나라도 비례대표를 근간으로 한다”며 비례대표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노사정위원회 합의로 만들어진 노사정 대타협안에 대해선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노동자와의 연대를 통해 저지하겠다고 했다.

서울노동정치연대 진기영 대표는 “정부와 새누리당은 ‘쉬운 해고’를 ‘공정 해고’라고 새로운 프레임 만들어냈다. 공정 해고, 맞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똑같이 해고하기 쉽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노사정위 야합에는 비정규직을 더 양산할 수 있는 기간제법을 2년에서 4년을 늘리고 파견업종 전면 확대하는 어마어마한 내용까지 포함돼 있다. 국회 입법 과정 동안 민주노총은 총파업으로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민 위원장 또한 새누리당의 5대 노동개혁 법안에 대해 “노사정 야합을 통해 만들어진 것보다도 훨씬 더 후퇴한 노동자 죽이기 법안”이라며 “재벌과 기업 중심의 한국사회 경제구도를 그대로 가져가겠다는 것이고 장기적인 집권을 이어가겠다는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