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진보재편은 역사적 소명"
        2015년 08월 10일 06:35 오후

    Print Friendly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국민모임과 노동정치연대, 노동당 결집파였던 진보결집+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진보재편에 대해 “늦어도 10월까지는 결과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과 질의를 통해 “지난 집행부가 추진해왔던 진보재편은 흔들림 없이 추진해서 늦어도 10월까지는 결과를 만들 것”이라며 “다만 4자 틀이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쨌든 지난 진보정치 혁신 과정 속에서 진보정치에 대해서 실망하고 지지를 유보했던 진보정치 지지자들을 최대한 복원시키는 진보재편은 흔들림 없이 더 광범하게 추진할 거란 말씀 드린다”면서 ‘진보의 대합창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야권연대나 연합정치는 정치적 필요에 의한 전략이지만, 진보재편은 저는 역사적 소명이라고 생각한다”며 “흔들림 없이 구체적 성과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새정치연합 내 비주류와 천정배 의원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당론에 대해선 “천 의원의 입으로 신당 창당 구상을 구체적으로 접한 기회가 없다. 그래서 제가 신당 자체에 대해서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다만 의미 있는 연대가 되기 위해서 어떻게 돼야 할 것이냐는 점에서 첫번째 원칙은 혁신연대다. 실패자들의 생존을 위한 이합집산에 대해서는 저희는 동참하지도, 연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대 민주정치에서 연합정치는 일상이고 원칙이라고 생각한다”며 “천정배 의원께서 구상하는 혁신, 또는 신당 이것이 저희가 생각하는 혁신과 어떻게 부합할 것인지는 이후 과정에서 검증해 나가겠다. 아직 못 만났는데 당 내 여러 시급한 과제를 정리하면 뵙고 의견 나눌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도입 시 의원정수 등을 양보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후, 이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3당 대표·원내대표 회동을 양당 대표에 제안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현행 비례 의석수 유지도 양보할 수 있냐는 질문에 심 대표는 “비례대표 의석수가 연동제로 되면 특정되지 않는 것이다. 총 규모를 300석을 기준으로 하는 방안에 대해서 반대하지 않는 것”이라며 “예를 들어 정의당 지지율이 7%면 21석이 보장돼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새누리당은 (현행 선거제도 내에서) 당 지지율보다 스물 몇 석인가 더 가져가고 있다. 저희 것 가져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행 의원정수 확대, 비례대표 확대 이런 거 별도로 주문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의석수를 줄이든 늘리든 전국으로 배분하든 지역으로 배분하든 우리는 다 양보할 용의가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의장 직속기관인 선거제도개혁 자문위원회의 ‘권역별 병립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서도 “자문기구 안은 현재 246(지역구), 54(비례) 그대로 두고 54석을 전국지지율로 TO 할당한다. 그것을 권역으로 나눠서 배분한다는 거다. 6개 권역으로 나누면 54석을 9석씩 된다. 그러면 작은 정당은 소수점 이하로 내려가서 전국의석 배분보다 훨씬 TO가 줄어들고, 그만큼 양당에 더 배분이 되는 것”이라며 “정확하게 승자독식이 더 강화되는 구조다. 저희가 요구하는 선거제도의 핵심은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