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주자 유승민, 김무성 앞서
박근혜 지지율은 지속적으로 하락
[여론조사] 리얼미터, 한국갤럽 조사 결과
    2015년 07월 10일 02:11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유승민 전 원내대표가 여권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이 급상승해 1위로 급부상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 압박으로 원내대표 직에 물러난 것과 관련, 여론이 유 전 원내대표에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여권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유승민 전 원내대표가 6월 조사 대비 13.8%p 급등해 19.2%를 기록, 여권 차기 대선주자 1위 자리를 지켰던 김무성 대표에 0.4%p 앞섰다.

한편 김 대표는 1.4%p 하락해 18.8%로 2위로 집계됐고, 오세훈 전 시장이 6.0%로 3위, 김문수 전 지사가 5.3%로 4위, 정몽준 전 대표가 4.4%로 5위, 원희룡 지사가 4.3%로 6위, 홍준표 지사가 2.6%로 7위, 남경필 지사가 1.9%로 마지막 8위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37.5%.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지지율은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26.3%로 1위를 차지했고, 광주·전라(27.7%)와 대전·충청·세종(23.9%)에서도 1위로 나타났다. 경기·인천에서는 17.5%로 김무성 대표(19.1%)에 이어 2위에 올랐고, 서울과 부산·경남·울산에서도 각각 12.5%, 15.4%를 기록하며 김무성 대표(서울 17.4%, 부산·경남·울산 23.9%)에 이어 2위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유 전 원내대표는 40대에서 30.7%, 30대에서 28.8%의 압도적인 지지율로 김무성 대표(40대 13.1%, 30대 4.8%)와 큰 격차를 형성했고,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각각 17.6%, 10.1%를 기록했다.

성별로 보면, 유 전 원내대표는 남성에 비해 여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는데, 여성에서는 20.0%로 1위를 차지했고, 남성에서는 18.3%로 김무성 대표(20.8%)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10.1%의 지지율로 2위로 올라섰고, 새정치연합 지지층에서는 27.2%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에서는 22.6%를 기록해, 김무성 대표(7.0%)에 15.6%p 앞선 1위에 올라선 것으로 조사됐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유 전 원내대표는 중도층과 진보층에서 각각 25.3%, 29.4%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해 강세를 보였고, 보수층에서는 8.6%로 김무성 대표(35.5%)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7월 8일과 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고,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반면 ‘배신의 정치를 심판해달라’며 유 전 원내대표에 사퇴를 압박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하락세다.

이날 <한국갤럽>이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 1,004명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32%는 긍정 평가했고 59%는 부정 평가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 주 대비 2%p 하락했고 부정률은 1%p 상승했다. 각 세대별 긍정/부정률은 20대 9%/80%, 30대 16%/78%, 40대 26%/63%, 50대 42%/51%, 60세 이상은 63%/29%로 나탔다. 특히 50대에서 5주 연속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섰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591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자유응답) ‘소통 미흡'(20%), ‘독선/독단적'(13%)(+4%p), ‘메르스 확산 대처 미흡'(12%)(-4%p),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11%), ‘리더십 부족/책임 회피'(8%), ‘경제 정책'(5%), ‘당청, 여야 간 갈등'(5%) 등을 지적했다.

메르스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음에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가 줄지 않은 이유는 ‘소통 미흡’, ‘독선/독단적’, ‘국정 운영 부진’, ‘당청, 여야 갈등’과 같은 ‘소통/리더십’ 관련 지적이 많아서다.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와 함께 유 전 원내대표 사퇴 압박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번조사는 7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p에 95% 신뢰수준이다. 응답률은 18%(총 통화 5,427명 중 1,001명 응답 완료).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