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유승민 사퇴 반대
"청와대도 당 결론 존중"
"경제민주화 주장은 유승민 정치 아니라 박근혜 대선 공약"
    2015년 07월 01일 10:49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자기 정치를 한다는 판단하에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 원내대표의 거취를 두고 여당 내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당 내 친박계 의원들은 유 원내대표가 오는 6일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하는 시한까지는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

이와 관련, 친박 성향이었던 새누리당 이혜훈 전 최고위원은 1일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미 의원들이 압도적으로 선출한 원내대표에 대해서 대통령의 의중을 존중해서 당이 어떻게 할 것인지 의원총회를 열어서 이야기를 했고, 의원총회에서 압도적인 사람들이 사퇴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발언들을 하고, 일단 재신임의 결론을 내린 것 아닌가. 의총 결론에 따라야 한다고 본다”며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강하게 반대했다.

이 최고위원은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에 대해서 (의원들이) 내린 결론을 당청 상호 간에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것이 성숙한 자세가 아닌가”라며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서 당도 거부권 시사에 대해서는 받아들이고 존중했다. 그러면 당이 내린 결론을 청와대도 존중하는 부분도 필요하다”며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압박하는 청와대를 비판했다.

그는 또 “(자신의 거취는) 유승민 원내대표가 결단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며 “이미 의총에서 결론을 내렸으면 유승민 원내대표가 의총의 결론을 받아들여야지, 본인이 결론을 내리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가 자기정치만 한다는 일부 여당 의원 주장에 대해 그는 “(유승민 원내대표가) 경제민주화를 주장했기 때문에 당론, 대통령과 생각이 다르다고 하는데 너무나 기가 막히다”며 “대통령께서 대통령 후보시절에 반드시 이 약속을 지키겠다고 국민 앞에 수없이 말씀했고, 공약집으로 냈고, 그것으로 국민들의 신뢰와 표를 얻어서 당선된 대통령이다. 경제 민주화를 제1공약으로 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저희 당의 당헌 당규, 당헌이라는 것은 당의 헌법이고, 당의 제일 중요한 약속이다. 그 당헌을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경제민주화를 넣어서 고쳤다”며 “그런데 왜 경제민주화를 주장하는 유승민 원내대표와 당론, 대통령과 다르다고 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경제민주화는) 대통령의 생각이다. 그래서 저는 그런 이야기들을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어 “그러면 여태까지 저희 당이 경제민주화로 국민을 속였다고 국민들 앞에 이야기하는 것과 다름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당청 간 공천 주도권 싸움 아니냐는 질문에 이 최고위원은 “그렇게 보는 분들에 대해서 반박하기가 참 어렵다”며 “국회법 개정안 때문에 그랬다면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이 싸움은 끝이 났어야 한다. 그런데 종결이 되지 않고, 원내대표 사퇴를 계속 압박하면서 많은 국민들 앞에서는 ‘이게 공천권 싸움이다’ 이렇게 비치는 것을 어떻게 반박을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