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리스 치프라스 총리,
    국민투표 '반대' 투표 호소
    국민투표 '가결' 시 총리직 사퇴 시사
        2015년 06월 30일 02:07 오후

    Print Friendly

    그리스의 디폴트가 임박한 30일이 다가왔다. 그리스 시리자 정부의 치프라스 총리는 일요일(7월 5일) 예정된 국민투표에서 ‘반대’ 표를 찍을 것을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치프라스는 긴축정책 국민투표의 부결이 이후의 보다 나은 합의를 위한 그리스의 협상력을 강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29일 그리스 공영TV에 출연해 30일이 기한인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채무상환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인식을 표명했다. 또 국민투표를 하는 7월 5일까지 구제금융을 임시로 연장해달라는 요청을 채권단이 거부한 것에 대해 “그리스 국민들에 대한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또 국민투표에서 채권단의 안이 가결될 경우 치프라스 총리는 사임할 것이라고 시사하기도 했다. 공영TV 발언에서 치프라스 총리는 국민들에게 부결 투표를 호소하면서, “만약 가결이 된다면 그 결과를 존중할 것이지만 우리가 그것을 실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결이 되어 채권단의 긴축정책이 실행되더라도 좌파 시리자는 그것을 집행할 의사가 없다는 뜻이다. 즉 가결되면 시리자와 치프라스 총리가 사임할 것이라는 강력한 의사표명인 것이다.

    하지만 그리스의 해외채권단은 국민투표의 부결을 결코 원하지 않는다. 왜냐면 그들은 긴축정책에 반대하는 정치세력의 희망과 기대가 사라지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치프라스는 “그들(채권단)은 민주주의가 태어난 고장에서 민주주의를 살해하기를 바란다”고 비난했다. 그리고 자금 지원을 거부한 유럽중앙은행(ECB)의 결정은 일요일 국민투표를 겨냥한 협박“이라고 덧붙였다.

    그리스의 구제금융은 30일 완료된다. 이날 그리스는 IMF에 16억 유로(약 2조873억원)의 부채를 상환해야 한다. IMF 라가르드 총재는 상환일의 연장을 없을 것이며, 상환이 안될 경우 그리스는 7월 1일부터 채무불이행(디폴트) 국가가 될 것이라고 협박해왔다.

    유럽연합의 지도자들 또한 일요일 국민투표에서 채권단의 제안이 부결될 경우 그리스는 그리스가 원하지 않더라도 유로존을 탈퇴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탈리아의 렌지 총리와 프랑스의 올랜드 대통령 등 일부 유럽연합 지도자들은 29일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여부가 국민투표에서 결정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채권단 제안에 대한 찬반 국민투표가 유로존 탈퇴 여부와 연계되어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하지만 유럽위원회의 융커 집행위원장은 더욱 강경했다. 그는 29일 치프라스가 이끄는 그리스 정부에게 배신감을 느꼈다며 그리스 국민들이 자신들의 정부에 반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결 투표는 유럽에 대한 반대를 의미”한다고 규정하며 채권단의 마지막 긴축정책 제안이 사회적 공정함을 담고 있다고 강변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