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경필 "메르스 사태, 정부 잘못"
        2015년 06월 08일 09:57 오전

    Print Friendly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대한 정부의 늑장대응과 정책혼선으로 정부에 대한 불신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도 지자체장들 사이에서도 정부의 위기관리 대응의 미진함에 대해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8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메르스 사태에 대해 “정부의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그러면서도 “그러나 꼭 중앙정부 뿐 아니라, 국민들은 정부를 중앙정부, 도, 시, 이렇게 가리지 않는다. 국민들은 공직자들을 믿고 있는데, 그 면에서 초기에 분명한 실수와 잘못이 있었다”며 “그런 의미에서는 지금처럼 누구 잘 잘못을 따지지 않고, 여야, 그리고 중앙, 도, 시, 그리고 밑에 시, 군, 저희가 잘 협업해서 이 문제를 극복해내겠다”고 말했다.

    정부에서 뒤늦게 병원명을 공개했지만 확산을 막기엔 이미 늦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조금씩 다 늦는다. 병원명 공개는 조금 더 아쉬웠던 부분”이라고 비판하며 “지금부터는 정부가 지자체와 정보를 100% 공유하기로 했고, 국민들과도 전문가, 지자체와 상의를 거쳐서 되도록 많은 사안을 공개하는 쪽으로 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전남도지사 또한 이날 같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세월호와 비교하는 것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때도 대통령은 뒷전에 계셨고 이번에도 뒷전에 계셔서 이런 것이 사태의 조속한 해결에 별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국민들의 불신과 불안을 부추기는 요인 가운데 하나가 되고 있다는 점, 이 점은 대단히 아쉬운 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왜 그렇게 청와대가 늘 뒷전에 있는지, 이해가 안 되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참모들하고 대면적으로 자주 안 만나시는 것은 아닐까. 그리고 참모들도 할 말을 충분히 하고 있지 못한 것 아닐까”라며 “그러다보니까 상황의 정확한 판단이 한 발짝씩 늦는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