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역사학단체들, 아베 비판
    2015년 05월 26일 09:52 오전

Print Friendly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대표적인 역사단체인 ‘역사학연구회’ 등을 비롯하여 역사학 관련 16개 단체는 25일, 구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실로부터 시선을 돌리는 무책임한 태도를 계속한다면 그것은 일본이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발신하는 것과 같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성명은 “작년 8월 아사히신문 기사를 취소한 이후 일부 정치가와 매체에 (위안부의) 강제연행 사실이 마치 근거를 상실한 것 같은 언동들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성명은’광의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는 아사히신문이 취소한 증언을 근거로 한 것이 아니며 성매매의 계약이 있었다고 해도 배후에는 식민지 지배 등 불평등하고 불공정한 구조가 존재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위안부 문제와 관계있는 대학 교원에 대해 사직 및 강의 중지를 요청하는 협박 등 부당한 공격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기자회견을 한 역사학연구회 구보 도루 위원장(신주대학 교수)는 “이번 성명에는 일본의 역사학자 수천 명의 의지가 반영됐다. 역사학자가 확인한 사실을 근거로 삼지 않은 채 정치가들은 무책임하게 발언하거나 행동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의 대표적인 역사단체인 ‘역사학연구회’는 이달 23일 총회 때 ‘전후 70년을 맞아 전쟁으로의 길에 반대하고 평화의 결의를 새롭게 하는 결의’를 채택하고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과 자위대의 해외 파병을 용인하는 법제도 개선을 추구하는 아베 총리의 행보에 대해 새로운 ‘전쟁으로의 길’을 열려고 한다고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 단체는 아베 정권의 이런 정책에 강하게 반대한다며 “침략전쟁과 식민지배에 대한 진지한 반성에 기반을 둔 역사학의 논의를 환기하고 이웃 여러 국가와의 신뢰 관계를 양성하며 상호 이해와 대화에 의한 평화 실현을 목표로 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