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오 "대통령이 직접 유감과 입장 밝혀야"
        2015년 04월 15일 04:46 오후

    Print Friendly

    정치권 안팎이 ‘성완종 리스트’로 인해 혼란에 싸였으나 정작 박근혜 대통령은 대변인을 통해 ‘철저히 수사하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표명할 뿐, 특별검사 실시 여부나 현직 인사의 거취 등에 대해선 입을 열지 않고 있다. 이에 여당 내 의원들도 박 대통령이 직접 나서 사과하고 명확한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새누리당 이재오 중진의원은 15일 오전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대변인이 대통령의 말씀을 서면으로 브리핑 했는데 대통령의 뜻이 전달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사안의 중대성과 부패 척결을 할 때, 대통령의 의지에 비해 대통령의 최측근 사람들이 무려 7명이나 스캔들에 관계되어 있는데 대통령께서 입을 다물고 있다는 것은 저는 옳지 않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마땅히 대통령께서 육성으로 국민들 앞에 나와 ‘관련된 내 가까운 사람 또 비서실장 세 사람이나 이 부패에 관련되어 있다고 하니 진실 여부는 검찰이 가리더라도 내가 썼던 사람들로 나를 위해 일했던 사람으로 이런 일에 관계되었다고 한다는 것은 매우 유감이다. 검찰이 진실 여부를 철저히 밝혀주길 바란다’는 이 정도 이야기 하셔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그래야 국민이 믿고 따른다. 저는 외국 떠나시기 전에 이런 조치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완구 국무총리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그는 즉각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의원은 “당장 총리가 대통령 직무를 대행해야 하는데 총리가 막중한 책임이 있으니 자릴 못 그만 둔다? 막중한 책임이 있으니 자리를 그만 두어야 한다”면서 “당이 최고위에서 결정을 못하면 의원총회를 열거나 원내위원장 회의를 해서 당의 공식적인 의결을 거쳐서 이번에야 말로 부패문제에 대해 엄혹한 대처를 해야 한다. 지도부도 결연한 의지를 가지고 있으니 이번 기회에 당은 본인들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지 않으면 당이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당과 청와대를 강하게 압박했다.

    ‘돈을 받았다면 목숨을 내놓겠다’는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서도 “현직 총리인데 목숨을 걸겠다는 이야기는 어쩌면 국민들에게 위협적인 발언이고 당과 검찰에 협박 비슷하게 들린다”며 “목숨을 걸 일은 거기에 있는 것이 아니고 정치적 입장을 분명히 하는데 목숨을 걸어야한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