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이번 부패스캔들 몸통은 새누리당"
    2015년 04월 15일 03:52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이 이완구 국무총리에 한해 우선 수사해야 한다는 당론을 정한 것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5일 “이번 사건의 몸통은 새누리당”이라며 “이번 부패스캔들의 본체가 누구를 먼저 수사하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웃기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이완구 총리 우선 수사 원칙을 밝혔다. 법치를 무시하는 오만한 발상이다. 누굴 먼저 수사할지는 검찰이 판단할 일”이라며 “새누리당은 수사대상이다. 지금 그런 요구를 할 처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개인 비리가 아니다”라며 “리스트에 오른 사람들은 모두 친박이지만 대부분 새누리당 최고위층에 있을 때 대선과 관련하여 검은 돈을 받았고, 그 돈들은 전부 새누리당 몸통으로 흘러들어갔다. 새누리당이 이번 부패스캔들의 몸통이자 본체인데 몸통이 나서서 수사 외압을 막겠다거나 누구를 먼저 수사하라고 말하는 것은 그 자체가 웃기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이어 “마치 개인 비리인양 새누리당이 거리두기를 시도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염치없는 일”이라며 “새누리당이 해야 할 일은 당 전체가 자숙하고 근신하면서 수사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총리가 검찰수사를 자청하려면 스스로 직책부터 내려놓아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을 더 이상 참담하게 만들지 말기를 바란다. 새누리당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새누리은 당 전체가 자숙하면서 수사를 기다려야 하는 처지임을 유념해주시길 바란다. 수사에 왈가왈부하지 말고 근신하는 게 부패 몸통의 최소한의 예의일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