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동영 "참여정부,
    공은 계승하고 과는 극복해야"
        2015년 04월 06일 05:16 오후

    Print Friendly

    4월 29일 재보선을 치르는 관악을의 국민모임 정동영 예비후보는 임종인 대변인 이름으로 6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국민모임은 박근혜 정권 심판과 새정치연합의 야권 내 1당 독점 체제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정의당, 노동당과 4.29 보궐선거 선거연대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정 예비후보는 국민모임 후보이기 때문에 당연히 국민모임의 정의당, 노동당과의 선거연대 결정 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정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는 통해 노무현 정부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했다. 참여정부는 자신이 통일부 장관으로 몸을 담은 정부이어서 정치적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지만 정 후보는 그동안 참여정부의 과오, 특히 비정규직법과 한미FTA에 대해서는 공개적인 반성을 하기도 했다.

    특히 관악을 재보선 출마선언 전후해서는 관악을의 경쟁 후보인 친노성향의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나 새정치연합의 당권파인 친노세력을 겨낭해서 날선 비판을 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친노’와 ‘비노’의 프레임으로는 새정치연합을 대체할 수 없다는 점, 새정치연합 내부의 비노세력들은 친노세력에 비해 오히려 퇴행적이며 반개혁성이 더 강하다는 점에서 친노 비판을 넘어 참여정부의 공과 과를 동시에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정 예비후보는 “민주정부 10년은 공과가 있다. 공은 당연히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 그런데 과오도 있다. 부동산 폭등, 비정규직 양산, 불평등 심화, 한미FTA 등이 그렇다. 과는 극복해서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한다.”는 공과 과가 동시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후보측은 “노무현 대통령도 퇴임 후에는 부동산 정책과 미국 금융위기 이후 한미FTA 재협상을 주장하면서 반성적 성찰을 했다. 우리는 이 ‘반성적 성찰’을 계승해야 한다.”고 밝히며 “현 새정치연합은 반성과 성찰이 전혀 없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야권후보 난립을 통해 새누리당이 어부지리로 승리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 정 후보측은 “관악을 소선거구제를 도입한 1988년부터 지금까지 28년 동안 단 한 번도 보수진영 후보에게 승리를 허용한 적이 없다”며 진보진영의 연대를 통해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새정치연합과의 연대에 대해서는 “현재의 야권, 이대로는 정권교체가 어렵다는 것이 국민과 야권 지지자들의 보편적인 생각”이라며 비판적 거리를 유지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