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몰이로 명예훼손'
새정치, 이군현 등 고발키로
    2015년 03월 11일 06:44 오후

Print Friendly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사건이 일어나자마자 새정치민주연합을 종북 숙주로 지목하며 비난한 새누리당 지도부 일부에 한해, 새정치연합은 11일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그동안 새누리당 소속 의원과 당 대변인의 막말에 수차례 자제를 당부하고 사과를 요구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새누리당 최고위원 중진연석회의에서 사무총장과 중진의원까지 나서서 허위사실로 문재인 대표를 음해하고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국회의원의 실명을 하나하나 거론하면서 종북으로 몰아세워 명예를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여당이 인사무능, 경제실정, 불통정치로 국민의 지지를 상실하자 이성을 잃은 채 국정운영의 파트너인 야당을 종북세력으로 몰아세우고 있다”며 “새누리당의 속셈은 너무도 뻔하다. 낡은 이념논쟁으로 국론을 분열시켜 수세에 몰린 자신들의 처지에서 벗어나려고 발버둥 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이군현 사무총장과 박대출 대변인, 김진태 의원, 하태경 의원, 심재철 의원까지 5인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앞서 이날 오전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새누리당 심재철 중진의원은 “테러범 김기종은 바로 얼마 전까지 김경협, 이종걸, 우상호, 문병호 의원의 도움으로 국회를 드나들며 국회에서 세미나를 열거나 기자회견을 했다”면서, 여당 의원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한 후 “새정치민주연합은 2010년 지방선거와 2012년 총선, 대선에서 해산된 통합진보당과 선거연대를 통해 통합진보당의 국회 진출을 도왔고 그 때문에 ‘종북 숙주’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나 통합진보당이 헌재에 의해 해산됐음에도 국민에게 사과 한번 하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표의 우클릭 행보가 제대로 된 것이라면 종북, 폭력과의 단절을 분명히 선언하고 기존 잘못에 대해서도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군현 사무총장은 미 대사 피습사건을 연결 지어 국가보안법의 당위성을 주장하거나, 새정치연합 내 종북주의자를 솎아내라는 등의 수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이 사무총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세력의 과거행적을 살펴보면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 4대개혁 입법이라며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면서 엄청난 혼란을 주었던 것을 기억한다”며 “당시 국가보안법이 폐지됐다면 아마 지금 김기종씨와 같은 극단적 종북주의자 세상이 되었을지도 모른다”는 다소 과장된 주장을 펼쳤다.

그는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에게 “당 내에 김기종 씨와 관련인사가 있는지, 그의 활동에 대해서 심적, 물적, 그리고 정책적 조력행위가 있었는지 먼저 분명히 확인 점검해달라”며 “20대 총선에서 과거 종북주의 행적을 했거나 성향을 가진 인사의 총선 공천 배제도 심도 있게 검토해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박대출 대변인은 지난 8일 국회 현안브리핑을 통해 새정치연합에 “종북숙주에 대한 참회록 쓸 때”라고 비난했고, 김진태 의원과 하태경 의원 또한 통합진보당 강제 해산 판결 당시부터 대대적으로 종북 공세에 나선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