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기권 노동부장관도
    최저임금 인상 필요성 강조
        2015년 03월 10일 08:30 오전

    Print Friendly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이어 고용노동부 이기권 장관도 9일 최저임금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저임금에 격차해소분이 반영되도록 (최저임금위원회에)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나라의 저임금 근로자 비중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높은 수준에 속하고 근로자 간 임금 격차가 크다”며 “사회 전체 노동소득 분배를 강화하면서 일자리를 줄이지 않는 게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부담을 느끼는 지역 영세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 방안에 대해선 “격차해소를 위한 최저임금 역할은 유지하면서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보완적 부분을 각 부처와 함께 찾아보겠다”고도 했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 폭에 대해서 이 장관은 “구체적인 인상률은 최저임금위원회에서 4월 이후에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때문에 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며 “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통지를 하면 최종판단하는 것이 옳다”면서, 구체적인 답변은 내놓지 않았다.

    앞서 지난해 정부는 근로자 간 소득격차해소분으로 추산된 2.7%를 포함해 최종 임금 인상률을 7.1%로 결정했다. 최저임금은 근로자위원 9명과 사용자위원 9명, 공익위원 9명으로 구성된 최저임금위원회를 통해 정해진다. 오는 4월 말 첫 회의를 열고 8월쯤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