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중집, 4월 총파업 결의
    2015년 01월 30일 04:4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산별연맹과 지역본부 대표자로 구성된 중앙집행위원회가 지난 29일 올해 첫 회의를 통해 한상균 집행부의 핵심 공약이었던 ‘4월 총파업’ 방침을 만장일치로 결의, ‘박근혜를 멈춰! 오늘 하루 제껴!’를 슬로건으로 제시했다.

중집에서 결정된 4월 총파업 방침은 오는 2월 5일 중앙위원회와 2월 12일 대의원대회를 통해 최종 확정되면 총파업 투쟁은 가맹 산하조직으로 확대돼 조직적 틀을 갖추고 본격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서 총파업에 대한 구체적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하지만 중집은 총파업과 관련된 세부 사안에 대한 판단을 한상균 위원장에게 전적으로 일임했다.

이에 대해 한상균 위원장은 “단 하루 집회로 끝나는 총파업이 아닌 파상적인 총파업을 조직해내, 재벌독식 세상이 아닌 노동자를 살리는 세상을 열어가자”고 말했다.

민주노총 중집129

민주노총 중집 회의 모습(사진=노동과세계)

이날 중집에서 각 산별연맹 및 지역본부 대표자들은 박근혜 정권의 노동시장 구조개편 정책을 ‘더 쉬운 해고, 더 낮은 임금, 더 많은 비정규직’을 양산할 총체적 개악 정책으로 규정하고, 공적연금 개악과 공공기관 2단계 가짜정상화 대책 등 정권 차원의 반노동 공세가 심각한 수위라 총파업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점에 공감했다.

또 “한편으론 기회라고 평가한다”며 “민주주의 없는 국정 운영과 재벌 중심의 경제정책, 서민증세 등으로 국민적 반발이 높다. 그 결과 지지율이 20%대로 추락하는 등 정권의 거품이 빠지는 측면은 기회다. 민주노총 중집은 총파업 동력을 중심으로 민중진영을 비롯한 모든 시민사회진영을 결집해 박근혜 정부의 역주행을 막아내자”고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내달 12일 대의원대회에서 중집에서 논의된 총파업 등 주요 사업 계획을 결정한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