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상진 "정동영 탈당,
    새정치연합 무겁게 받아들여야"
        2015년 01월 12일 09:50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정동영 전 상임고문이 ‘국민모임’이 추진하고 있는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에 합류하기로 결정하고 탈당을 선언한 것과 관련, 민주당 대선평가위원장을 지냈던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는 “새정치연합이 이 사건을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으면 큰 파국이 일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교수는 12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새정치연합의 비극이라고 생각한다. 전당대회를 보면서 (정 전 상임고문이) 희망을 접은 것 같다. 이해할 수 있다”며 “그런데 그분은 (민주당의) 대선 후보까지 되지 않았나. 이건 단적으로 우리 사회의 정치윤리의 실종을 잘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새정치연합은 이 사건의 파장을 정말 무겁게 받아들여한다. 새롭게 변신하지 않으면 큰 파국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상임고문이 합류한 국민모임의 신당 창당이 향후 새정치연합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한 교수는 “나쁜 쪽으로 작용할 건 확실하다”면서도 “아직 좀 이야기하기가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새정치연합의 전당대회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가, 그리고 국민이 이걸 어떻게 볼 것인가에 따라서 그 파장의 정도가 결정될 것이기 때문에 아직은 시기상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새정치연합의 이번 전당대회에 대해서 한 교수는 “제일 큰 문제는 전혀 국민에게 감동을 주지 못하고 관심도 끌지 못하고 있다. 흥부는 저리가고 욕심 많은 놀부들의 싸움으로 전락되고 있다”며 “세 분의 연기자는 있지만, 각자 자기 입장에서 하고 싶은 말만 한다. 유리한 말을 할 뿐이다. 이런 분들의 말을 국민이 곧이곧대로 믿어주겠나. 저는 그렇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한 귀로 들어와서 곧장 한 귀로 나갈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왜냐하면 이 사람들(당대표 후보자 3인)은 권력의 화신들이다. 욕심으로 가득 차 있다”며 “고통 받는 다소 국민은 탐욕스러운 지도자들의 말을 듣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