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책임 묻겠다고 했다"
박영선, 4대강 국정조사 강력 촉구
    2014년 11월 19일 09:59 오전

Print Friendly

이른바 ‘4자방’ 국정조사 요구가 정치권 안팎으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전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4대강 문제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고 19일 말했다.

이날 박 전 원내대표는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제가 7월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4대강 문제를 굉장히 진지하게 말씀을 드렸다. 왜냐하면 4대강을 지속할 경우에 이것이 어떤 검증된 효과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세금 먹는 하마가 될 것이고 또 지금까지 이미 들어간 액수만 22조 원에다가 앞으로 또 얼마만큼의 기하학적인 돈이 들어가야 될지 모르는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이제는 결단을 내릴 때가 되지 않았느냐. 이 사업에 계속 세금을 넣을 것인지, 말 것인지에 대해서 결단을 하셔야 될 것 같다. 그리고 이것이 야당으로서 국민의 목소리를 전한다’는 그런 차원에서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또 “그때 대통령께서 굉장히 진지하게 이 이야기를 들으셨다. 그리고 ‘책임을 묻겠다, 이 4대강 문제와 관련해선 책임을 묻겠다’라는 그런 답변을 하셨던 것으로 제가 기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4대강 국정조사에 청와대도 협조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보이냐는 물음에 박 전 원내대표는 “‘책임을 묻겠다’라는 그 답변에 대해서 사후조치를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 그것이 이제 그 여야가 함께 해야 되는 저는 일이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다”며 “또 청와대도 여기에 대해서 어떤 조치가 필요하지 않나, 그렇게 생각한다”며 말했다.

친이계(친이명박계) 반발로 여당 지도부가 국정조사 추진을 꺼리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박 전 원내대표는 “7월 대통령과의 회동에서도 4대강 문제를 언급하고 대통령의 답변이 있었을 때도 친이계 쪽에서 이것을 굉장히 예민하게 받아들인다고 느꼈었다”며 고 답했다.

그는 “얼마 전에 미국에 우주선 로제타가 혜성에 착륙하지 않았습니까? 이 돈이 한국 돈으로 1조 8천억 원 정도 들었다. 그런데 이 4대강은 22조 원을 지금 강바닥에다가 뿌렸다. 다시 말하면 혜성에 우주선을 12번 더 보낼 수 있는 그런 천문학적인 숫자다. 이런 사건이 지금 이런 식으로 방치되는 것은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며 “더군다나 올해 예산이 적자예산으로 편성이 되고 이 적자예산이라는 것은 곧 국민의 부담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해선 집권 여당으로서 국민에게 답을 내놓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전 원내대표는 “친이계 문제고 친박계 문제는 아닌 것 같다. 그런데 왜 그러면 이런 문제를 가지고 새누리당이 조용한가, 저는 이것이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것이 이명박근혜 정권으로 연결됐기 때문에 그렇다고 생각한다. 언젠가는 이러한 부담을 국민들이 고스란히 안아야 하고 결국 그 부담이 서민들의 허리를 굽게 만드는 일로 되기 때문에 빨리 조기에 이 부분을 정리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