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개 지방검찰청 통합진보당 동시 수사
        2012년 07월 05일 11:44 오전

    Print Friendly

    검찰이 한 보수단체의 고발을 이유로 통합진보당의 공무원, 군인 당원 가입 여부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통합진보당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5일 이지안 부대변인은 “이로써 검찰이 통합진보당 당원명부가 들어있는 서버를 탈취해간 근본적 목적이 명백히 밝혀졌다.”며 “당원명부 확보를 통해 위법적 별건 수사들을 진행하는 공안몰이를 기획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재까지 검찰은 사건을 공안2부에 배당했지만 구체적 수사계획은 세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온라인 부정선거와 관련해 동일 IP주소에 중복투표를 전체 51.8%로 집계됐다고 밝히며 전국 13개 지방검찰청에 중복 투표 자료를 나누어 보냈다.

    해당 지역별로 중복투표자들을 소환해 그 사유를 조사하기 위함이라며 통합진보당에도 자체조사 결과를 보내달라고 요청한 상태이다.

    그러나 앞서 4일 통합진보당은 “검찰이 발표한 내용은 당 자체 진상조사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음에도 검찰은 마치 새로운 것처럼 말하고 있다.”며 모든 조사에 대해 불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