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진태 “하루 3억5천만원 소요,
    세월호 실종자 수색 이제 끝내야”
        2014년 10월 20일 05:20 오후

    Print Friendly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20일 국정감사에서 세월호 실종자 수색과 관련해 “이제는 할 만큼 했다. 마무리할 때가 아닌가 싶다”며 수색 중단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광주고검과 지검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 감사에서 “세월호 수색작업 등 시신 인양을 위해 잠수사 2명, 소방대원 5명 등 11명이 희생됐고, 지금도 수색작업으로 하루 3억5천만 원이 소요된다”며 “마지막으로 시신이 건져진 뒤 들어간 비용만 300억원을 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마지막 한 사람까지 찾겠다는 것은 정치적 슬로건은 될 수 있지만 현실적 목표는 될 수 없다”며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때 끝내 못 찾은 시신이 6구 있었고 지난 5월 터키 탄광 매몰사고 때는 노조 측이 100여명 남아있다고 해도 터키 정부는 닷새 만에 수색을 중단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성욱 광주고검장은 “수사와 검시는 검찰이 담당하지만 수색, 인양과 관련해서는 책임 있는 답변을 할 입장에 있지 않다”며 “국가 정책이나 안타까운 심정의 가족 입장이 현명하게 절충돼 합의를 이뤄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질의에 나선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어떤 경우에도 가족들의 슬픔과 희망사항을 정부와 어른들이 절감해야 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