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마트, 절도 혐의 등으로 고발돼
    한밤에 직원 개인사물함 몰래 뒤져
        2014년 09월 26일 09:31 오전

    Print Friendly

    이마트 중동점, 부천점, 계양점 등 일부 지점이 본사의 지침에 따라 500여명의 직원들 개인 사물함을 무단으로 뒤지고 개인물품을 무단 폐기해놓고도 피해 직원들에게 사과조차 하지 않아 이마트 노동조합이 경영진을 불법수색과 특수절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이마트노조 김성훈 교육선전부장은 26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회사의 지침으로 인해서, 점포 대부분이 이런 일들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건은, 저희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본사에서 각 지역 담당 책임자에게 상품 로스(손실)와 관련해서 직원들의 사물함을 점검하라고 (사측으로부터) 지침이 내려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에 사건이 불거진 중동점은 불시 점검이란 명목에서 했던 거다. 거의 대부분 다른 점포에서는 언제 점검을 하겠다고 공지를 하고, 점검을 한 경우도 있다. 본사의 지침에 의해서 사실상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마트 중동점

    이마트 중동점 모습

    김 교육선전부장은 ‘직원 사물함 사찰’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이마트 중동점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직원들의 사물함을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12시 이후에, 어떠한 통보도 없이 새벽에 사물함을 개방해서 전체를 다 털었다. 그리고 이 상품들을 계산완료 라벨이 안 붙어 있는 옷이나, 심지어 위생용품인 생리대부터, 칫솔, 치약까지 쭉 늘어놓고 사진을 찍어놓고 게시를 했다. 이 과정에서 계산완료 스티커를 붙이기 힘든 물건들까지 전체적으로 다 압수를 했다”며 “위생용품이나 개인이 집에서 가져오는 컵, 칫솔, 치약까지도 전체적으로 계산완료가 안 붙어 있는 물건들을 들어낸 것이 아니라, 전체를 다 깨끗하게 긁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산완료 라벨이란 직원들이 매장에 들어올 때 개인 소지품과 판매하는 상품을 구분하기 위해 보안상 붙이는 스티커를 말한다. 사측은 이 스티커를 직원들의 거의 모든 소지품에 붙이도록 하고 있다.

    사측은 직원들에게 사과를 하거나 재발방지대책이라는 기본적인 절차 없이 점포의 해당 담당자들을 징계하는 선에서 일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김 교육선전부장은 “사측에서는 ‘이마트 중동점 관리자들이 조금 오버한 것’이다. 도난상품이나 로스(손실)의 예방을 위한 중동점만의 사례라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저희가 조사해 본 바로는, 포항이동점이나 부천점 혹은 중동점, 계양점에서도 그런 일들이 실제로 진행됐다. 한 점포에서만 있었던 것이 아니고, 여러 지역에서 벌어졌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저희는 회사에 이 문제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달라고 했는데, 직원들에게 어떠한 사과나 재발방지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고, 단순히 문제가 되었던 점포의 해당 담당자들에 대한 징계로 사건을 덮으려고 하고 있어서, 고발에 이르게 됐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