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석기, 농민집회 참여했다가 봉변
        2012년 07월 03일 04:20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에서 제명 결정 처분을 받은 이석기 의원이 한중 FTA 중단 전국 농어민결의대회에 참석했다가 멱살을 잡히는 등의 수모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이번 집회에 참석한 이석기 의원은 무대 앞 귀빈석에 앉으려는 순간 일부 참가자들이 “빨갱이는 물러가라”며 막대 풍선을 휘두르고 “애국가를 부정하는 국회의원이 무슨 국회의원이냐”며 행사장 밖으로 끌어내려 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박재영 팀장이 이를 두고 “집회 전 새누리당, 민주통합당, 통합진보당 등 각 정당에 보도문을 보냈다”며 “이 의원은 통합진보당을 대표하기 위해 온 것 같은데 문제가 많은 국회의원이라 힘겨운 투쟁을 하는 농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이 자리에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석기 의원은 별다른 반응 없이 굳게 입을 다문 채 자리를 지키다 3분여 후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석기 의원실 관계자는 취재진이 몰려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자리를 옮겼을 뿐 행사장 내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석기 의원의 거취와 움직임이 통합진보당에 갈수록 부담을 주고 있는 꼴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