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본은 민주주의에 관심 없다
        2012년 07월 03일 03:16 오후

    Print Friendly

    자본은 민주주의에 관심이 없다

    “구원자로부터 우리를 구원하소서.” 스라보예 지젝의 이야기다. 그리스 사태를 두고 그들의 구원자를 자처한 유럽 자본을 비판한 것이다. 그가 한국에 왔었다. 홍세화 진보신당 대표와 대담에서 “자본주의가 민주주의와 이혼하려는 게 오늘의 위기”라 했다.

    신자유주의의 균열를 낸 자스민 혁명의 도화선을 당긴 것은 젊은 노점상이었다. 이 운동은 튀니지에 머무르지 않고 이집트, 리비아 등 다른 아랍 국가에도 확대되어 이집트의 호스니 무바라크 정권을 무너뜨렸으며 미국으로 건너가 오큐파이 운동을 일으켰다.

    한국의 전국노점상연합회 시위 행렬이 한국은행 본점을 지나가고 있다. 지젝이 표현한 것 처럼 한국의 자본은 민주주의에 관심이 없는 것이 분명하다. 한국은행은 “나는 당신들을 모른다”는 듯 시치미 떼고 있다. 어차피 시위행렬도 관심이 없다. 구원될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필자소개
    이상엽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