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 국회 운영위 단독소집
    야당들 불참으로 ‘무산’
        2014년 09월 16일 11:26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이 박영선 원내대표 탈당 논란 등으로 국회정상화 협상이 불가능해지자, 새누리당이 16일 국회 운영위원회를 단독 소집했지만 야당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이날 오전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겸 국회 운영위원장은 운영위를 새누리당 단독으로 소집했지만, 야당 위원들이 전원 불참했다.

    국회 의사일정은 여야 원내대표단이 협의를 통해 일정을 정한 후, 의장의 요청으로 운영위가 전체회의에서 의결하는 방식으로 결정된다.

    이날 이완구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 이후 5개월 동안 단 한 건의 법안도 처리하지 못했고 정기국회는 개회됐으나 보름이 지나도록 전체 의사일정도 정하지 못한 상태”라며 “이에 국민들은 실망과 분노를 넘어 국회 무용론까지 얘기하고 있다”며 새정치연합을 질타했다.

    회의가 무산되자 이 원내대표는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정의화 국회의장을 찾아 직접 의사일정을 결정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의장 직권에 대해 여야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데다 정의화 의장 역시 임기 내 직권상정은 없다고 선언한 바 있다.

    앞서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 의장은 운영위 소집 전 열린 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의장이 본회의를 소집하지 않으면 의장을 상대로 의원들의 심의표결권 침해를 이유로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할 예정”이라며 정 의장을 강하게 압박한 바 있다.

    한편 박범계 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은 이날 새누리당이 국회 운영위를 단독 소집한 것에 대해 “그간 국회의장의 일방적 본회의 개의와 법안의 직권상정 움직임에 대해 우리당은 국회법 위배 소지가 있고, 국회선진화법 정신에 반하며, 선례가 없는 점을 지적하며, 거듭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일방적 본회의 개의와 법안의 직권상정에 대한 절차적 명분을 만들기 위한 오늘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우리당 의원은 참석하지 않기로 결단했다”고 밝혔다.

    김제남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완구 원내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소속 국회 운영위원들은 야당의 운영위 불참을 비난하며 국회의장이 결단하여 의사일정을 정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나 지금 정국해소를 위해 정작 결단해야할 주체는 새누리당과 청와대이며, 이완구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에게 의사일정 결정을 요청할 것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한 결단을 요구해야 한다”며 “본 의원은 정의당 원내대변인으로서, 그리고 국회 운영위원으로서 새누리당의 운영위 단독소집과 의사일정 추진강행에 심각한 유감”을 표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