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별법 여론조사
‘수사 기소권 줘야’ 답변 압도적
    2014년 09월 01일 09:38 오전

Print Friendly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해 진상조상위원회에 수사‧기소권을 줘야 한다는 답변이 그렇지 않다는 답변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KBS>가 여론조사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기소권을 부여하는 방안에 대해서 ‘동의한다’는 응답이 58.3%로, ‘동의하지 않는다’는 38.6%보다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세월호 특별법 관련 53.7%가 ‘재재협상해야 한다’고 했고, 41.6%는 ‘재합의안 대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응답해 특별법 ‘재재협상’에 대한 국민적 욕구 또한 높은 것으로 보인다.

얼어붙은 세월호 정국을 해결할 해법으로 야당과 유가족이 제안한 ‘3자협의체 구성안’은 65.8%가 ‘동의한다’고 답했고, 32.3%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유가족이 원하는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여론의 요구는 높은 반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장외로 나간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한 여론의 시선은 냉랭하다.

야당의 국회 등원 여부에 대해서 묻자 ‘세월호 특별법 처리와 관계없이 등원해야 한다’(82.5%)가 ‘그렇지 않다’(13%)보다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당지지도는 새누리당 42.4%, 새정치연합 26%로 나타나 지지도 면에서도 새정치연합은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번조사는 <KBS>가 여론조사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30일 하루간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로 조사했다. 오차범위는 95% 신뢰 수준에 ±3.1%p, 응답률은 17.3%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