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정치 비대위 구성안
    다음달 4일 의총에서 결정
        2014년 07월 31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와 최고의원 전원이 선거 패배를 책임지고 사퇴함에 따라 당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된 박영선 원내대표가 31일부터 3일까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과 관련된 회의를 소집해 의견 수렴 절차를 갖는다.

    새정치연합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박영선 원내대표는 참여 가능한 원내대표단 의원들, 정책위의장, 당 전략기획본부장, 정책위부의장 등의 의원들과 상의”한 결과 “오늘도 회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겠지만 일요일까지 점심과 저녁에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단위별 비상회의를 소집해 의견 수렴 절차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단위별 비상회의는 저희 당의 상임고문단과 먼저 논의를 하고, 선수별, 즉 초선, 재선, 3선, 4선 의원 등과 회의를 하고, 시도당위원장과 회의를 갖는다”며 “회의를 통해서 당 비대위를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 등에 관한 충분한 의견수렴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새정치연합은 3일 저녁까지 회의를 마친 후, 그 결과에 따라 8월 4일 오후에 의원총회에서 최종토론을 거쳐 비대위 구성방안에 대한 최종결정을 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